가벼운 런치, 상큼한 채소로 시작하는 대전 둔산동 샹제리제뷔페

   샹제리제뷔페

 

 

 

 

 대전 둔산동 CGV 맞은편에 샹제리제라는 뷔페가 있습니다. 뷔페라면 언제든 환영이라 이곳도 항상 궁금했는데 얼마전 처음으로 갈 기회가 생겼습니다. 웨딩홀 위주의 뷔페라 디너 없이 런치만 운영을 하는 것 같고, 들어서면 딱 예식장이라는 느낌이 풍깁니다. 제가 그럼 이번에도 인테리어나 분위기부터 맛까지 상세하게 이곳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인테리어

 

▲ 1시쯤 도착을 했을 때 어느 정도 사람이 있었습니다.

 

 

 

 

 

 이곳의 분위기는 우아함을 추구합니다.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한다고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그런데 그런 분위기에 비해서 음식의 숫자는 적은 편입니다. 런치타임이기도 하지만, 우아하고 디테일한 분위기에 비해 음식의 부분에선 아쉬움이 남습니다. 우리도 자리가 있었다면 창가에 앉아서 바깥이라도 보면서 먹었을텐데 아쉽습니다. (남은 자리는 식사를 마치고 오더가 끝난 후 찍었기 때문에 빈자리가 많아보이는 것입니다.)

 

 

음식 & 맛

 

 

▲ 먼저 시작은 샐러드입니다. 가볍게 입가심~

 

▲ 샐러드에서 가장 인기 있던 메뉴는 역시나 케이준치킨샐러드!

 

 샹제리제뷔페에서 가장 인기있는 샐러드는 케이준치킨샐러드입니다. 치킨이 들어가서 그런 것 같은데 샐러드가 채워져도 금새 사람들이 가져가서 눈에 불을 켜고 담아야합니다. 치킨의 질도 괜찮고, 샐러드라 상큼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나머지 채소들도 신선한 느낌입니다.

 

 

▲ 참치포션!

 

▲ 연어포션!

 

▲ 에그크레미

 

 

▲ 훈제오리포션

 

▲ 카나페

 

▲ 족발

 

▲ 라이스페이퍼

 

 여기 가운데 코너는 대부분 포션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장어, 연어, 족발, 오리 등등 다양한 것들이 있는데 조금씩 먹다보면 배가 금방 부릅니다. 런치기 때문에 적당히 먹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또 대부분 한 입 정도로 나눠져 있기 때문에 감질맛 날 수 있지만, 조금씩 여러번 먹으면 될 것 같습니다. 음식을 남길 걱정은 없겠네요.

 

 

 

 

 저는 개인적으로 족발이 맛있었던 것 같습니다. 여러 번 가져다 먹었습니다. ㅎㅎ

 

 

▲ 국수

 

 

 

 

 

 

 

 즉석메뉴코너도 있습니다. 파스타 종류와 해물철판볶음, 각종 튀김들이 있는데 저는 여기서 철판볶음요리가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철판볶음요리의 해물이 쫄깃한게 맛있고, 짭쪼름한 소스에 숙주나물이 아삭아삭 씹히는 것이 좋았습니다. 또 참고로 이 코너에서는 함박스테이크도 줍니다.

 

 

 

 

 

 

 

 

 초밥은 만드는 과정을 못봐서 어떻게 나왔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맛은 무난한 편이고, 무한리필초밥집의 초밥맛과 비슷합니다. 배 채우기엔 괜찮은 메뉴인 것 같습니다. 친구는 초밥 몇 점 안먹고, 튀김이랑 포션, 야채 위주로 배를 채웠습니다.

 

 

▲ 함박스테이크. :)

 

 

 

 

 

 

 

 마무리는 역시 달콤한 케익과 과일, 그리고 식혜와 수정과가 빠지면 아쉽습니다. 저는 후식으로 이 포도만 줄창 먹었는데 평소에 잘 사먹지 않는 과일이라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아무튼 샹제리제뷔페의 런치는 평가하자면 참 무난한 편입니다. 그나마 재료의 질이 좋은 편이고, 사람들이 친절해서 다행입니다. 전에 여기 주방장님이 실력이 참 좋다는 소리를 들었는데 이정도 메뉴로는 실력을 알기엔 참 어려울 것 같습니다. 그래도 잘 먹었으니 됐나요? 지금까지 투덜거려도 잘먹는 어세즈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