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어플/게임] 국민게임 동물 도축게임, 동물팡! 애니팡(anipang)!!

 

 

 

   애니팡

 

 

오, 드디어 카카오톡 '게임하기'와 관련된 어플들을 리뷰하려고 합니다. 뭐 그중에서도 이미 70일 전부터 런칭을

시작한 국민게임 '애니팡'을 준비했는데요. 지금은 아직 카카오톡 친구와 점수로 경쟁하는 모드밖에 없지만,

조만간 애니팡 2.0으로 다시 태어나 대전모드가 추가된다는 사실을 알고 계시는지요!?

 

만약 아직 애니팡을 멀리하고 계시다면, 한 번은 도축을 해야할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애니팡이 어떤 게임이냐? 아직도 잘 모르는 분들을 위한 리뷰, 무엇이 재밌고, 무엇이 아쉬울까!

 

 

 

 

 

우선 카카오톡 게임은 다음과 같이 카톡 설정에 '게임하기' 메뉴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은 안드로이드에 비해 게임 업데이트가 느릴 수밖에 없어 몇몇 친구들이 있는 게임이 없을 수 있지만,

차차 업데이트 될 예정이니 일단 있는 것으로 만족하고 있어야죠!

 

우리가 준비해야할 게임은 '애니팡'입니다.

 

 

 

 

 

어플을 설치했다면 실행을 해야죠. 카카오톡 게임은 다른 게임과 다르게 귀찮은 아이디생성/로그인이

간소화되어 평소에 사용하는 카카오톡 계정으로 쉽게 로그인 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습니다.

 

이 부분은 특히 우리나라 사람 특유의 귀차니즘을 잘 캐치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로그인을 눌러주세요!

 

 

 

 

 

아마 카카오톡을 하고 계시는 분들이라면 이메일은 자동으로 적혀있을테고, 바로 동의하고 시작하기!

그러면 다음과 같은 애니팡의 첫 화면이 나옵니다. ㅎ

 

 

 

 

 

애니팡 게임법은 어렵지 않아요. 밀고 밀어 같은 동물이 셋 이상 모이면 팡팡!!

그래서 애니팡!! :D 귀여운 동물들을 도축하는 게임으로 소문났죠.ㅋ

 

팁이라고 한다면 콤보는 시간이 지날수록 쌓기 어려워집니다.

높은 점수를 얻기 위해선 처음부터 콤보를 빠르게 쌓아야하는데,

직접해보는 것이 가장 이해하기 쉽겠죠?

 

그만큼 애니팡이라는 게임은 게임 방법을 설명할 필요가 없는 쉬운 게임입니다.

그래서 남녀노소에게 사랑을 받는 것인가 봅니다.

 

 

 

 

 

짧디 짧은 1분이라는 시간이 지나면, 결산의 시간이 돌아왔습니다.

카톡 친구 중 이 게임을 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그 사람과의 순위 경쟁이 시작되는 순간이죠.

 

 

 

 

 

아니, 겨우 퍼즐게임에 레벨업이 왠말이냐? 하는 분들이 있을 것 같습니다. 레벨업에 따른 레벨 업 보상도 보상이지만,

아마 레벨업에 목을 매는 사람은 '점수 보너스'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게임이 끝나면 획득한 보너스에 +@%를 더하는

착한 혜택! 하지만, 너무 이 점수 보너스에 의지하면 실력이 없다는 반증도 될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ㅋ

 

 

 

 

또 애니팡은 하트로 게임을 플레이 할 수 있습니다. 코인을 넣고 게임을 플레이한다는 개념으로 생각하면 쉽습니다.

뭐, 게임을 하지 않더라도 간혹 '~님이 하트 1개를 보내셨습니다.'라는 카톡 메시지를 한 번이라도 받아 봤으리라

믿습니다. 다른 친구들에게도 이 하트를 줄 수 있고, 이 하트가 있다면 횟수 제한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사실!

 

음, 원래는 이쯤에서 단점을 말하려고 했는데 제가 안타까웠던 점이 멀티 부분의 부재라 곧 그 점도 해결될 것이기

때문에 꺼낼 필요도 없을 것 같습니다. 하트의 갯수 제한에 불평 불만이 많은 분들이 계시지만, 애니팡은 딱 타임킬링

용으로 하기 좋은 게임이라 그만큼 많은 하트는 필요가 없는 것 같습니다. 재밌지만 올인 할 필요는 없잖아요?

 

다음에는 또 어떤 카톡겜으로 리뷰할지 기대해주시고, 저는 요만 씁니다. :D 팡팡!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iuwe.co.kr BlogIcon 아유위 2012.10.19 09:25 신고  -   U   R
    오늘은 불금이자 19금이군요....
    불타는 19금잘보내셔요.

    좋은 하루 되시구요~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