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레시피] 집에서 해먹는 찰~진 양많이 떡볶이

집에서 해먹는 떡볶이





 오랜만에 요리/레시피 포스팅을 시작합니다. 오늘의 메뉴는 떡볶이! 요즘 밖에 나가서 떡볶이를 사먹으려치면 1인분에 2500원이나 받아먹는 마당에 양도 옛날 천원 떡볶이에 비해 쥐꼬리 만큼도 따라가지 못합니다. 그렇다고 재료도 좋은 것만 사용하는 것도 아니고, 상인들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많이 먹고 싶고 건강하고 싶은 우린데 아무것이나 먹을 수 있나요?



클릭♥



 가격은 밖에서 사먹는 것과 같을 수 있지만, 양도 많고 재료도 신선한 것들로 떡볶이 만들기를 시작해 볼까요? 떡볶이 고까짓것 어렵지 않습니다. 차근차근 알려드릴게요~







준비물






 일단 재료는 기본적으로 떡볶이에 필수적으로 필요한 것과 취향에 따라 필요한 것들로 나뉩니다. 그럼 필요한 재료와 예상 가격을 적어드리겠습니다.



기본 준비물
떡(2~3천원)
떡볶이양념(또는 고추장;2~4천원)


참고로 떡은 냉장/냉동실에서 미리 꺼내두세요.
붙어있던 떡들은 냉동/냉장 하기 전 미리 떼어두세요.


부수적 준비물
어묵(3~4천원)
양배추(반개;1천원 안팎)
대파(1~2천원)
육수
 
 
육수는 멸치, 다시마 우린 물, 없으면 그냥 물도 괜찮습니다.



 

요리 시작

 



우선 약한 불로 800ml 가량의 물에 다시마, 멸치를 넣어 육수를 우려냅니다.
다시마나 멸치, 육수를 만들 재료가 없는 분들은 이 과정을 생략해주세요.


다만, 육수가 있으면 떡볶이의 맛이 "뙇"하고 좋아집니다. 뙇!








육수를 우려낸 물 400ml를 넓은 팬에 붓습니다.








물이 살짝 미지근해지는 단계에서 떡볶이 양념(고추장)을 넣어줍니다.
어세즈는 떡볶이양념을 자연드림에서 구매했습니다.
2인분에 3천원 정도합니다.


원래 시중에서 파는 고추장은 맛을 내기위해 각종 재료가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양념(고추장)을 육수(물)에 저어서 풀어줍니다.
팬 주위에 양념이 굳어버리기 때문에 계속 긁어줘야합니다.


물이 끓어오를 때까지 저어주세요.








양념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떡을 투척합시다!


너희들의 희생을 잊지 않겠다.









시간이 지나면 딱딱하던 떡이 찰지게 변합니다.
떡볶이 소스도 이제 걸죽하게 보입니다.


먹음직하게 생겼지만, 아직은 완성이 아니에요~








떡이 어느 정도 익었으면 어묵을 넣어줍니다.
잘 저어서 골고루 익일 수 있도록 합시다.









이제 어묵도 익었으면 야채를 넣어야할 시간입니다.
손질해둔 양배추와 대파를 준비합시다.








투척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청난 양입니다.
하지만, 막상 요리가 완성되면 야채가 부족해요~ㅠ


이제 여기서 아까 남겨뒀던 육수(물)을 더 부어줍니다.
그리고 뚜껑이 있으면 덮어주시고, 없으면 저어주세요...;;;





냠냠할 시간~








짠, 완성입니다!!!
네 명이 먹어도 많아보이는 양이 눈앞에 뙇!!!!!









유기농 단무지도 준비하구요~
이제 먹을 준비 완ㅋ료ㅋ


요리하는 시간이 너무 길어서 배고파악...;;









자, 어묵조차 찰져요~
찰진 어묵이~ 이이이의의이 이~뻐








떡도 완전 탱글탱글 찰져보이죠~?
현미떡인데, 완죤 춀깃춀깃~ ㅎㅎ


자, 집에서 해먹는 보람찬 떡뽂이 ~
참 쉽죠잉?


다음에 또 요리하면 포스팅할게요~ ㅋ





  1. BlogIcon 김예린 2012.02.24 15:14 신고  -   U   R
    요리잘못하는데 언젠가한번만들어봐야겠으여!!

1 2 3 4 5 6 7 8 9